정보 세상만사

반응형


원조 스타인 아놀드 슈워제네거와 린다 해밀턴이 사이보그 프랜차이즈의 최근 분할로 재결합했다.


글쎄, 그가 돌아올 거라고 아놀드 슈워제네거는 1984년 터미네이터에서 "돌아올게"가 그의 가장 유명한 대화 노선이 되거나 그가 연기하고 있던 살인 사이보그가 그의 결정적인 역할이 될 것이라는 것을 거의 깨닫지 못했다. 그의 약속대로, 그는 1991년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 원작의 작가 겸 감독 제임스 카메론, 그리고 그 공동 주연인 린다 해밀턴을 위해 돌아왔다. 그 후 슈워제네거는 2003년 터미네이터 3: 라이즈 오브 더 머시어즈 2009년 터미네이터 구세, 2015년 터미네이터 지니시스로 돌아왔지만, 그들은 1984년 클래식 고전의 희박하고 비열한 고관념의 스릴에서 점점 더 멀리 방황했다. 그리고 지금 그는 다시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로 돌아왔다.


이 영화가 시리즈의 아래쪽으로의 궤적을 뒤집을 수 있다는 징후들이 있었다. 1991년 이후 처음으로 카메론은 프로듀서 겸 공동작가로 승선했으며(감독이 아니더라도), 해밀턴은 터미네이터 3에서 그녀를 죽였음에도 불구하고 프랜차이즈의 여주인공 사라 코너로 돌아왔다.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심지어 그동안 만들어진 다른 속편들을 무시하는 터미네이터 2의 후속작으로 판매되기도 했다. 


스타워즈처럼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는 새로운 세대의 팬들에게 새로운 세대의 등장인물을 소개하면서 사랑하는 옛 캐릭터들을 부활시킨다. 1998년을 배경으로 한 짧은 프롤로그 이후, 이야기는 2020년에 멕시코 시티로 건너갔고, 우리는 결국 인류가 로봇 중첩을 전복시키는 것을 도울 의식하지 못한 민간인과, 터미네이터 한 명이 그들을 죽이기 위해 미래에서 돌려보냈으며, 한 명의 저항 요원이 그들을 보호하기 위해 돌려보냈다. 이 경우 순진한 민간인은 자동차 공장에서 일하는 쾌활한 젊은 여성 다니(나탈리아 레이예스), 터미네이터는 거의 파괴할 수 없는 Rev-9(가브리엘 루나)로, 그의 글루피 오일슬링 몸매와 카본 피브르 골격을 분리할 수 있으며, 저항제는 외과적으로 강화된 슈퍼솔디어 그레이스(Mackenzie Davis)이다.


그들 세 명 모두 충분히 시청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아리와 린다의 출연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결국 그렇게 되면, 기다릴 가치가 있다. 작년 할로윈에 제이미 리 커티스의 로리 스트로이드처럼 - 물론 다른 연습은 몇 개의 속편이 일어나지 않은 척하면서 프랜차이즈를 바로잡는 것이다 - 해밀턴의 사라 코너는 이제 은발의, 서슬리, 이빨에 무장하고, 너무 낮고 거친 목소리로 그녀의 담배가 어떤 로리보다 그녀를 죽일 것처럼 들린다.봇짐이 그럭저럭 살아가다 그녀는 다 자란 크리스마스 트리 크기의 총을 들고 차에서 내리는 순간부터 우상이다. 슈워제네거의 도착은 더욱 환영할 만하다. 그 고요함... 그 망망대해선배달... 스톤헨지의 입석 중 하나와 육체적으로 닮은 것... 72세의 나이에도 그는 막을 수 없는 사이보그 연주에 누구보다 뛰어나다. 


두 세대에 걸친 캐릭터로 짜여진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결론은 줄거리가 복잡하게 얽혀 있고 혼란스러운 액션 시퀀스는 종종 따라가기 힘들다. 그 중 많은 것이 어두운 낮은 빛에서 일어난다는 사실인데 이는 영화적 재미와 몰입도에 있어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주먹 싸움 한 번조차 한밤중에 물 밑에 깔려 있으니, 그것을 보고 있는 동안만큼은 터미네이터의 트레이드마크인 선글라스를 들여다보는 편이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정도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확실히 달콤한 슈워제네거 / 해밀턴 재회를 제공하는것 외엔 관객이 빠져들만한 충분한 흡입요소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의 마음을 어지럽히는 것은 약탈과 자유 의지에 대한 새로운 생각이 없고, 우리의 마음을 빠르게 하는 새로운 시각적 효과나 스턴트도 없다. 만약 터미네이터의 목표가 미국인이 아니라 멕시코인이었다면? 만약 그녀를 보호하는 사람이 남자라기보다는 여자였다면? 이전의 두 개의 터미네이터 영화는 본보기였을지 모르지만, 하나는 미래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었고 다른 하나는 비틀거리는 시간 여행용 세나니건들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적어도 그들은 뭔가 다른 것을 하려고 했다. 종잡을 수 없는 부제로부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편안할 정도로 친숙한 재탕에 지나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어쩌면 그 자신의 어두운 운명을 벗어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이 단계에서, 더 많은 터미네이터 속편을 만드는 것은 더 이상의 외계인 속편을 만드는 것만큼이나 불운한 노력인 것처럼 보인다. 두 경우 모두 두 개의 숭고한 오프닝 에피소드가 있었고(두 번째 에일리언 에피소드는 카메론이 감독을 맡았다), 그 뒤를 이어 그 초기 마법을 재현할 수 없는 속편, 프리퀄, 스핀오프 등이 이어졌다. 그리고 두 경우 모두 악마처럼 단순한 과학소설 / 공포영화 전제가 있었다. 그 단순함을 나중에 나오는 속편에 간직하고, 얻는 것은 본질적으로 열등한 리메이크다. 신화를 복잡화하면 첫 영화의 백너클 강도를 잃게 된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제작자들은 전자의 옵션인 열등한 리메이크를 선택했고 결과는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그게 그들이 생각해 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면, 왜 귀찮을까? 이 프랜차이즈는 해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loading